기사제목 김천역에서도 KTX 타고 서울, 거제 갈 수 있다!
보내는분 이메일
받는분 이메일

김천역에서도 KTX 타고 서울, 거제 갈 수 있다!

남부내륙철도 2027년 준공 목표로 첫 단추 꿰다!!!
기사입력 2022.01.13 10:04
댓글 0
  •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
  •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
  • 페이스북으로 보내기
  • 트위터로 보내기
  • 기사내용 프린트
  •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
  • 기사 스크랩
  • 기사 내용 글자 크게
  • 기사 내용 글자 작게

국토교통부는 13일 남부내륙철도 기본계획을 확정고시 했다.

김천역에서도 KTX타고 서울, 거제 간다!-도로철도과(사진).jpg

지난 2019년 1월 국가균형발전위원회를 통해 지역간 균형발전을 위해 비예타사업으로 확정된 남부내륙철도가 우여곡절 끝에 기본계획 고시를 하게 된 것이다.


국토교통부는 금년 설계와 공사업체 선정을 동시에 추진하는 턴키(Turn key)방식을 통해 업체를 선정하고 사업을 착수해 2027년 준공한다는 계획을 발표했다.


남부내륙철도는 김천에서 거제간 연결하는 고속철로 건설공사로 총연장 177.9㎞에 총사업비 4조8천15억 원이 투입되는 대형 국책사업으로 김천역을 시발역으로 추진하게 되어, 중소도시로는 최초로 KTX 역사가 2개나 되는 명실상부 철도중심 도시로 부상하게 된 것이다.


기본계획 고시내용에 따르면 김천역, 전주역이 환승역으로, 성주,합천, 고성, 통영, 거제역이 정거장으로 신설되며, 향후 공사가 마무리 되면 운행속도 250㎞/hr 고속전철이 김천에서 거제간 1시간 10분, 김천에서 서울간 1시간 30분이면 도달 하게 되어, 거제를 가기위해 구미, 대구이용객들이 김천역을 환승하는 등 김천역 활성화를 기대하고 있다.


이는 김천시에서 KTX정차를 대비해 사전에 준비한 중장기발전방향 용역 결과에도 나타나듯 김천역 이용객이 2025년 1만8천800여 명으로 추정되는 등 대구역 이용객을 상회하는 수치로 김천시에서는 김천역 활성화를 위해 관광자원, 원도심재생, 전통시장 활성화 등 역세권 개발을 위한 준비를 다각도로 마련하고 있다.


김천시 역점적 철도건설사업은 송언석 국회의원과 중앙부처와 관계기관 방문을 통한 노력의 결실로서, 2027년 준공예정인 남부내륙철도를 시작으로, 예비타당성 조사 발표를 앞둔 중부내륙철도(김천~문경), 사전타당성조사용역 추진 중인 동서횡단철도(김천~전주), 대구광역권철도 김천연장 사업 등 모두 정상적으로 반영 추진되고 있다.


김충섭 김천시장은 "민선7기 시민들과 약속한 교통인프라 구축 사업의 가시적인 성과로 사통팔달 철도중심도시로서의 김천시위상이 한층 높아질 것으로 기대가 된다"라며 "고속철도 시대를 맞아 발전하는 김천시의 청사진이 제시 될 것이다."라고 밝혔다.

<저작권자ⓒ뉴스라이프 & www.newslifetv.com 무단전재-재배포금지. >
 
 
 
 
 
  • 뉴스라이프(http://www.newslifetv.com) |  설립일 : 2018년 6월15일  | 발행인 :(주)뉴스라이프 권맹식 | 편집인 : 권맹식
  • (39224) 경북 구미시 금오산로 59, 3층  | 사업자번호 : 353-88-01051 | 등록번호 : 경북 아 00473호, 경북 다 01514
  • 대표전화 : 054-604-0708  ms9366@hanmail.net  ㅣ청소년보호책임자 : 전희정 | 후원계좌 농협 301-0235-0385-01
  • Copyright © 2018-2020 newslifetv.com all right reserved.
뉴스라이프의 모든 콘텐츠(기사)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. 무단 전제·복사·배포 등을 금합니다.